●간 수치가 높으면 식습관부터 개선

 만나서 반갑습니다

오늘은간수치가높으면어떻게대처해야하는지관련해서이야기하려고하는데,역시제가스트레스도받고술도많이마셔서피로도쌓여있습니다.

컨디션도 좋지 않기 때문에 검진을 받으러 갔더니 간의 수치가 높으면 이런 증상이 나온다고 했습니다.무조건 금주하고 운동도 하면서 식습관 그리고 충분한 수면을 취해야 한다고 하더라고요…

그 뒤로 정말 노력하면서 올바른 관리 방법을 알게 되었고, 현재는 제 건강 상태가 올바르게 개선된 상태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어떻게 관리를 해왔는지 지금부터 말씀을 계속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직업상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기 때문에평소에 술과 고기 위주로 많이 먹었어요

이런 날들이 계속되면 컨디션도 점점 나빠지고 피로가 누적되고 체력도 약해지기 시작한다.몸이 안좋아지니 정신적으로도 우울해지네요.

하루 종일 앉아서 일을 하고 운동량도 적고 움직임도 거의 없기 때문에 몸이 무거워지는 느낌에 손발의 경련도 잘 하게 되었습니다.

직장 동료들은 어디 아프냐고, 혈색이 안 좋다고 맛을 본 것 같다고.(눈물)

간 수치의 정상 범위는 0 ~ 40 이라고 하는데 검진을 받을 때 80 ~ 90 사이였습니다.

간 수치가 예를 들어 100이면 시간당 100이라는 숫자만큼 면역세포가 망가지는 것인데 이를 그대로 두면 간이 손상된다고 하죠.(눈물)

우리 몸에 있는 간은 비교적 재생 능력이 뛰어나다고 합니다.그러나 간의 수치가 정상범위 내에 있는 간의 경우 재생속도가 높지만 정상범위보다 높으면 재생속도도 떨어진다고 합니다. 그래서 간 수치를 정상적인 범위까지 낮추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고…(눈물)

그 말을 들으니까 사실 무섭기도 하고 그래서 바로 식습관을 바꾸기로 했거든요.육류나 술은 최대한 안 먹는 편이고 생선, 견과류, 블루베리 토마토 등을 주기적으로 먹고

운동도 시작했는데 거의 움직임이 없었는데 갑자기 시작하니까 정말 몸도 안 따라오고 조금만 움직여도 숨이 차게 힘들고.하지만 선생님 말씀이 생각나서 그만둘 수가 없어서 묵묵히 힘들어도 꾸준히 말했습니다.

그러던 중 출장을 다녀온 직장 동료가 제 눈치를 보고 몸이 아프냐고 물어보길래 간이 안 좋은 관계로 이렇다 저렇다 얘기를 많이 하셨습니다.

그렇게 이야기를 계속하던 찰나직장 동료가 물론 간 값이 비싸면 식단 관리도 중요하지만 간을 잘 지키는 데 도움이 되는 자작나무에서 추출한 버섯가루를 조사해서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했습니다.

주원료인 베타글루칸폴리페놀노시톨 성분은 피로가 심해 간에 나쁜 사람 이외에 관리하기 위해 먹는 사람이 많을수록 인지도가 높다고 합니다. 마지막으로정리하면서설명해드릴게요.

몸이 천냥이면 간이 900냥이라는 말이 있죠.간은 우리에게 아주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면서 여러 가지 기능을 해준다고 들었어요. 직장 동료도 예전에

간 쪽에 문제가 있어서 본인이 잘 먹고 관리하면서 정상 범위까지 들어서 지금은 아무 문제 없이 생활하고 있다고 하고 아직도 먹으면서 관리해 주고 있다고 해서 다시 심해지면 우울해지니까 먹어 보기로 결정했습니다.

약이 아니기에 운동과 식이요법을 하면서 섭취하면 시너지가 생긴다며 마음을 편하게 먹고 꾸준히 먹었다고 합니다.

일단 그 말만 믿고 꾸준히 운동.식이요법을 하면서 병행했더니 서서히 변화가 생기기 시작했어요.

2주 정도까지는 솔직히 몰랐는데, 3주가 지나고 나서 자고 일어나면 상쾌하고 피로도 덜해지는 것이 손발 저림도 신경 쓰지 않아도 될 정도로 나았거든요.

그리고 안색이 좋지 않았던 것도 안색이 좋은 것이 안색이 좋다는 이야기도 듣네요.www

정말 간 수치가 높으면 좋지 않은 증상이 제 몸에 이렇게 나쁜 줄 몰랐고 이번에 몸 상태가 개선되기 시작하면서 알게 되었습니다.물론 요즘은 만족하면서 잘 지내고 있습니다.

그리고 요전에 다시 검진을 받았더니 선생님께서 관리가 잘 됐다며 계속 지금처럼만 유지하면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하셔서 가슴의 응어리가 풀리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웃음)

아침, 점심, 저녁 식전 30분 전에 한 잔씩 먹는데 앞으로는 없으면 불안증세가 생길 정도입니다.

제가 있었던 일에 대해서 얘기를 해봤습니다 정말 사람은 돈이든 뭐든 일단 건강해야 삶이 행복해진다는 걸 알았어요 간수가 높으면

생활형편이 어려워지니, 이 편지 읽는 사람도 건강에 유의하세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속삭이겠다고 했는데 백세차가 버섯을 참고해주세요다음에 또 올게요!

제품의 지원을 받아 섭취한 후, 원하는 대로 작성하였습니다.